웨스턴디지털, 2012 회계연도 2분기 실적 발표 및 태국 홍수 피해 지역 복구 상황 업데이트

Seoul - 2011년 10월 27일 (목)

저장장치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 웨스턴디지털은 (NYSE: WDC, 한국 지사장 조원석, 이하WD) 오늘 총 매출 20억 달러, 순익 1억4,500만 달러, 주당 순익 0.61 달러로 2011년 12월 30일에 마감된 2사분기 재무결과를 발표했다. 2사분기 동안 출하된 하드드라이브는 총 2,850만대이다. 이는 지난해 태국의 홍수 관련 비용 및 히타치 글로벌 스토리지 테크놀로지스 (HGST) 인수 비용을 포함한 결과이며, 이를 제외한 비재무회계기준(Non-GAAP) 기준 순익은 3억5,800만 달러, 주당 순익은 1.51 달러이다. 지난 분기 동안 홍수와 관련해 1억9,900만달러, HGST 인수에는 1,400만 달러의 비용이 발생했다.

WD는 지난 해 같은 기간 동안 총 매출 25억 달러, 순익 2억2,500만 달러, 주당 순익 0.96 달러를 기록했으며 5,220만대의 하드드라이브를 출하했다.

이번 분기 영업을 통한 현금 창출액은 3억7,800만 달러로, 총 현금 및 현금 등가물은 39억달러로 마감했다.

웨스턴디지털은 또한 이번 실적 발표와 함께 지난해 발생한 태국 홍수에 따른 제조 시설 복구 진전 상황을 밝혔다. 현재 태국 내 HDD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 10월 10일 이후로 중단되었던 슬라이더 생산이 올해 1월 22일부로 재개되었다. WD는 2012년 9월 말 경에는 전체 생산량이 홍수 피해 발생 전 수준으로 복구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WD의 존 코인 CEO는 “태국에 발생한 기록적인 홍수 피해의 여파로 WD 또한 생산량에 큰 타격을 입었고, 이를 복구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다행스럽게도 해당 지역의 생산 설비를 재가동할 수 있었으며, 이는 2분기 실적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쳤다”고 밝히며 “홍수 피해 이전 수준의 생산량을 달성하려면 앞으로도 수 개월 간 갈 길이 멀지만, 지금까지의 복구 상황이 초기에 예상했던 것 보다 상당히 앞당겨진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이는 전 직원은 물론 계약 업체들 및 태국 정부 당국의 헌신적인 협조가 있었던 덕분이며, 정상화를 위해 힘써준 공급 파트너 및 고객사들이 보여준 노력의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자리를 빌어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WD는 2012년 3월 HGST 인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히며, 남은 기간 동안 현재 인수 승인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정부 당국들과의 협의를 마칠 것이라고 발표했다.

2사 분기 매출 결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www.westerndigital.com/investo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웨스턴디지털에 대하여
WD는 스토리지 산업의 선구자이자 대표적인 업계 리더 중 하나로 개인이나 조직에서 디지털 정보를 모으고, 관리하고 사용하기 위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WD는 신뢰성 있는 고성능의 하드드라이브 및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를 제조하여 사용자들의 데이터 접근을 용이하게 하고 안전하게 지켜준다. 또한, 개인 및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임베디드 시스템, 소비자 가전 및 개인용 스토리지 및 미디어 제품에 이르기까지 WD의 최고의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WD는 1970년에 설립되었으며, 스토리지 제품들은 Western Digital® 및 WD 브랜드 이름 하에 대표적인 OEM, 시스템 제조업체, 리셀러 및 소매업체에 제공되고 있다. 재무 상황 및 투자 정보 등 회사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는 www.westerndigital.com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내 공식 수입처는 유프라자㈜, ㈜명정보, ㈜이정시스템, ㈜도우정보, ㈜ 컴장수 등 5사이며, A/S 통합 서비스 센터와 통합 소비자 콜센터 (02-703-6550), 홈페이지 (http://support.wdc.com/kr/www.wdc.com/kr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회계 정보와 투자자 정보는 WD 웹 사이트(www.wdc.com/kr)의 Investor 섹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